신한금융그룹이 만든 최초의 리츠 신한알파리츠, Shinhan Alpha REITs

지난해 상장 리츠 안정적 수익..국토부, "상장 리츠 지원 확대할 것"

2019.03.13 106

3.jpg

지난해 상장된 대형 리츠(REITs·부동산 투자회사)가 국내 주식 시장 침체 속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츠는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조달해 부동산이나 건물을 취득한 뒤 임대수익을 얻어 다시 투자자들에게 배당하는 펀드다. 정부는 홈플러스 리츠 등 대형 리츠의 상장을 앞두고 리츠 활성화 정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뉴코아아울렛 등에 투자하는 ‘이리츠코크랩(지난해 6월 상장)’ 과 판교 알파돔 등에 투자하는 ‘신한알파리츠(지난해 8월 상장)’는 주식시장 하락기에도 지난해 4분기 일정한 주가를 유지했고 국내 국채 수익률 대비 2.8∼5.6% 포인트 높은 수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리츠코크랩은 연 7%, 신한알파리츠는 연 5.5% 배당을 공시한 바 있다.
 

 

개인투자자의 참여도 확대됐다. 이리츠코크랩의 개인투자자 비율은 상장 당시 761명에서 지난해 말 2,217명으로 6개월 만에 191% 증가했다. 신한알파리츠는 상장 당시 4,749명에서 지난해 말 5,384명으로 13.4%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부 측은 “고급빌딩, 유통건물 등 대형 부동산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리츠가 국내에서도 미국·일본과 같이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리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고 말했다.

신규 상품 출시도 활발하다. 이달 홈플러스 리츠가 상장(시총 2조2,000억원)될 예정이다.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공모 청약을 실시하며 총 공모규모는 1조5,700원이다. 기관투자자에 80%, 일반청약자에 20%를 배정한다. 이 밖에 NH리츠, 이지스자산운용 등에서 자산규모 약 1조 원의 리츠 상장을 추진하고 있어 상장리츠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 같은 흐름에 맞춰 국토부도 상장 리츠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올해 주요 업무보고를 통해 “우량 공모·상장리츠에 주택도시기금 여유 자금 투자를 확대하고 공모·상장 리츠 지원과 사모리츠 규제 완화 등을 골자로 한 ‘부동산투자회사법’을 개정해 상장리츠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VGJQAO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