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이 만든 최초의 리츠 신한알파리츠, Shinhan Alpha REITs

남궁훈 사장 "작년 하락장서도 리츠는 선방…증자로 배당매력 높일 것"

2019.01.21 596

2.jpg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사장

486억 수혈해 우량 부동산 투자
배당 비율 최고 0.2%P 오를 듯
2023년까지 年 6% 배당 가능

[ 이태호/이고운 기자 ]
“리츠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고조된 지금이 우량 부동산을 추가 매입해 안정적으로 배당을 늘릴 수 있는 적기입니다.”

21~22일 국내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중 처음으로 구주주 대상 유상증자를 하는 신한알파리츠 운용사 신한리츠운용의 남궁훈 사장(사진)은 증자 배경을 20일 이렇게 설명했다. 신한리츠운용은 현재 주가(18일 종가 5390원)보다 5.38% 싼 5100원에 총 486억원을 수혈한다.

이번에 조달하는 자금은 작년 8월 상장 직후 기준 33%였던 서울 용산 ‘더프라임타워’ 지분을 100%로 늘리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남궁 사장은 “우량 부동산에 대한 투자 비중을 늘려 더 안정적으로 배당할 수 있는 적절한 타이밍이라고 판단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자 후 추가 투자를 마무리하면 신한알파리츠의 최초 공모가액 대비 배당액 비율은 지금보다 0.1~0.2%포인트 늘어날 전망이다. 회사 측은 임대료 수익의 90% 이상을 배당하는 이 리츠의 공모가액 대비 배당률이 2023년까지 연 6%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남궁 사장은 작년 4분기 글로벌 조정장을 거치는 와중에도 신한알파리츠가 큰 타격을 받지 않은 것을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신한알파리츠는 국내 6개 상장 리츠 가운데 유일하게 공모가보다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글로벌 증시가 큰 폭의 조정을 받은 작년 4분기에도 5400~5900원의 박스권을 유지했다.

리츠는 투자자들이 소액으로 리츠가 보유한 부동산에 간접투자해 예금보다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상품이다. 신한알파리츠는 경기 판교 ‘알파돔시티 6-4’ 오피스빌딩과 더프라임타워를 보유하고 있다. 남궁 사장은 “판교와 용산 부동산의 자산가치 상승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가 크다”며 “부대 수익시설 개발에도 적극 나서 배당률을 0.1%포인트라도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태호/이고운 기자 thle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4081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