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이 만든 최초의 리츠 신한알파리츠, Shinhan Alpha REITs

신한리츠운용, 부동산투자 대중화 '선봉장'

2020.03.04 1733

4.jpg
[PB가 선정한 올해의 히트 금융상품] 신한알파리츠, '5만원으로 판교빌딩 투자' 새 투자모델
 
'신한알파리츠'는 상장이 되기 전부터 리츠 시장뿐 아니라 전체 금융시장을 들썩이게 만든 장본인이다. 신한알파리츠가 3일 간의 공모 기간 동안 목표 자금을 훌쩍 넘긴 5000억원을 끌어 모으자 찬바람이 불던 리츠 시장에도 훈풍이 불었다. 신한알파리츠가 인기몰이를 하면서 기관투자자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대형 인프라 투자가 개인 투자자에게 성큼 다가섰다.

자산가들의 파트너 PB들도 신한알파리츠를 올해의 히트상품으로 꼽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더벨이 2020년 1월 100인의 PB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신한알파리츠는 쟁쟁한 금융상품들을 제치고 1위로 꼽혔다. '2020 코리아 웰스매니지먼트어워즈(Korea Wealth Management Awards)' PB가 선정한 올해의 히트 금융상품으로 신한알파리츠가 선정되는 데 이견이 없었다.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대표는 신한알파리츠에게 '최초'와 '대중화'라는 의미를 부여하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남궁 대표는 "신한리츠운용은 신한금융그룹이 자본금 3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금융지주 최초의 리츠 운용사"라고 소개하며 "신한금융그룹의 정교한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소액으로도 투자할 수 있는 리츠를 선보인 데에 자부심이 있다"고 말했다.

신한알파리츠는 2018년 8월 상장됐다. 일반 공모에서 역대 공모리츠 사상 최대금액이었던 4927억원을 끌어모으며 4.32: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한알파리츠의 출범 목표가 '일반 개인의 건전한 소액부동산 투자 활성화'였던 만큼 최소 청약금액을 5만원으로 확 낮춰 일반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가격은 저렴했지만 기초자산은 우량했다. 판교 크래프톤타워와 용산 더프라임타워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우량하고 안정적인 간접투자 상품이라는 입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앞선 상장 리츠들이 흥행에 참패하며 찬바람이 불던 리츠 시장의 분위기를 바꿨던 출범이었다.

2019년 1월에는 상장리츠 사상 처음으로 대규모 유상증자를 마무리했다. 485억원을 목표했는데 리테일에 풀리기도 전에 기관투자자들이 절반가량을 선점했다. 유상증자로 용산 프라임타워 매입 대출금액을 상환하면서 공모 시장에서 자금을 모아 대형 인프라 부동산에 투자하는 해외형 리츠 모델이 국내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시켰다. 지난해 1월 단행한 유상증자는 당시에도 전례가 없었고, 이후에도 단 한 건도 추가되지 못했다.

신한알파리츠는 추가 유상증자를 최근 검토하고 있다.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일빌딩 인수를 노린 유상증자다. 건물 자체의 입지가 좋아 신한금융그룹과 DGB금융그룹 등이 입주해 있다. 입지와 임차율 등을 고려했을 때 금융투자업계가 우량매물로 손 꼽는 건물이다.

신한알파리츠는 지난해 말 복수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 글로벌 지수에 편입되면서 국제적인 경쟁력을 높였다. 2020년의 목표는 주주가치 제고라고 남궁 대표는 밝혔다. 신한리츠운용은 한 해 두 번 일반투자자 배당을 실시한다. 남궁 대표는 "2020년 신한리츠운용은 신한알파리츠의 주주가치 제고와 더불어 우량 매물을 발굴해 투자 매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상소감을 마무리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